홈으로 > YK스토리 > 인사말
 

 

 

 
   
 
   

 
남자답게 산다는 것이 참 어렵다. 남자이기에 겪어야 하는 세상의 크고 작은 일들이 많다. 가정에서는 가장으로서의 책임감이 늘 어깨를 짓누른다. 사회에서는 좋은 사람으로 기억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다.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과도 어울려야 한다. 누가 싫은 소리하고 엉터리로 행세하더라도 참고 견디어야 한다. ‘남자가 뭐 그리 치사해’ 하거나 ‘남자가 되가지고 쫀쫀하게 군다’ 느니 ‘남자는 남자끼리 어울려야 해’ ‘남자가 하는 일은 따로 있어’ ‘남자로서 맹세하라’ 하는 말들을 하루에도 여러 번 듣는다.

진정 남자로 태어나 남자답게 사는 길이 무엇인가.

일본의 여류작가인 시오노 나나미는 <남자들에게>라는 책에서 우리 여자들은 남자다운 남자를 만나기 위해 근질근질해 있다고 들쑤시고 있다. 그리고 매력 있는 남자란 자기 냄새를 피우는 사람이라고 말하고 있다.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판단하고 무슨 주의 주장에 파묻히지 않고 유연한 사람이며 그러면서 더욱 예리하고 통찰력이 있는 바로 그런 남자가 매력 있는 남자라는 것이다.

하기야 여자의 입장에선 매력 있는 남자가 우선 마음에 들고 그런 남자를 좋아 하는 것이 본능적일 수 있다. 그런데 남자들의 세계에선 여자들에게 인기 있는 남자는 별로 환영을 받지 못한다. 그런 남자는 당장 ‘여자 꽁무니만 쫒아 다니는 사람’이라고 멸시당하기 십상이다. 여자들하고 많이 어울릴수록 쪼다 취급당하는 것이 우리네 사회의 풍토이다. 남자와 여자는 평등하다고 말은 하지만 실제로 여자를 남자와 똑같이 대우해 주는 남자는 드문 것이 아닌가.

술, 담배를 입에 대지 못한다고 남자답지 못하다는 얘기를 듣는다. ‘무슨 남자가 술 한 잔도 입에 대지 못할까?'하고 여자들도 힐난한다. 자기 남편은 술, 담배를 하지 않으면 괜찮고 남의 남자는 호방하게 놀아야 마음에 들어 하는 여자들의 심리는 분명 모순이다. 그러나 이것이 현실인 것을 어쩔까. 술과 담배를 하지 못하므로 저 사람은 성격적으로 꼼꼼하여 피곤한 스타일이라고 지레짐작해 버리고 마는 사람들의 속내를 무슨 재주로 뜯어 고칠 수가 있겠는가. 사실 술, 담배하고 남자다운 것하고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말에 이의를 달 사람은 없을 것이다.

내가 생각하는 진정한 남자의 첫째 조건은 바로 책임감이 아닌가 싶다. 자신의 위치에서 자신에게 주어진 - 그것이 운명적인 것이든 선택적인 것이든 간에, -일과 사랑에 책임을 지는 자세야 말로 남자가 갖추어야 할 첫 번째 덕목일 것이다. 가정에서는 가장으로서의 책임감, 직장에서는 자신의 직급만큼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것, 사회에서는 사회인으로서 어떤 일에도 책임을 질 줄 아는 그런 남자이어야 할 것이다.

용기는 남자를 남자답게 만드는 훌륭한 무기이다. 세상을 살다보면 정의롭지 못한 일들을 많이 목격하게 된다. 그럴 때마다 대부분 사람들은 모른 체 하고 뒤로 꽁무니들을 뺀다. 괜히 나서봤자 손해 본다는 피해의식 때문이다. 그렇다고 깡패들이 패싸움 하는 곳에까지 나서라는 것은 아니다. 옳다고 생각되면 주저 없이 나서 그것은 이러이러 해서 잘못된 것이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 이 눈치 저 눈치 보다가 끝내 불의 앞에 무릎을 꿇게 된다면 그 치욕을 평생 어찌 잊을 수가 있겠는가. 언제나 떳떳하고 당당한 남자야 말로 세상을 발전시키고 개혁을 이룰 수 있는 존재이다.

넓고 깊은 안목은 포용력을 키워준다. 장자는 우물 안의 개구리가 되지 말라고 했다. 우물 안의 개구리에게 세상을 얘기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하고 한탄했다. 그릇이 큰 남자가 되어야 한다. 자신의 그릇이 작음을 비통해 하는 사람은 이미 군자의 반열에 오른 사람이라고 말했다. 작은 강물은 큰 바다 속으로 흔적 없이 사라지는 법이다. 넓게 보고 깊게 생각하는 사람, 그리하여 웬만한 일들은 다 포용할 줄 아는 그런 남자이면 좋겠다.

여자들에게 자상한 남자야 말로 진정한 남자라고 생각한다. 나도 가끔 부부싸움을 하지만 아내와 부딪치고 나면 스스로 나의 못남을 탓한다. 조금만 더 자상하고 따뜻하고 부드러운 남자라면 충분히 넘어갈 수 있는 일을 가지고 말다툼으로 이어지는 것은 결국 내 스스로 아내에 대하여 자상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나는 오늘도 남자가 되는 연습을 하고 있다.